'불후의명곡' 보아 "10대 때 日 활동, 1년에 여권 하나 부족"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불후의 명곡' 보아가 10대 때 해외 활동을 하며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아티스트 보아 편으로 꾸며졌다. 가수 벤, 스테파니, 다크비, 비 오브 유, 김영흠, 나하은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스테파니는 "보아 언니 댄스를 보면서 제가 연습을 했다. '아틀란티스 소녀', '발렌티'로 SM과 계약을 하게 됐다"고 말하며 즉석에서 '발렌티' 댄스를 선보였다.

'불후의 명곡'이 보아 20주년 특집으로 꾸며졌다. [사진=kbs 화면캡처 ]

이날 첫 대결로 로맨틱펀치는 강렬한 락버전의 'VALENTI'를, 김영흠은 '넘버원'을 불렀다. 김영흠의 '넘버원'을 본 스테파니는 울컥한 몯습을 보이며 "(당시 보아가)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다. 힘든 연습 과정을 알기 때문에 울컥한다"라고 말했다.

이 곡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했던 보아는 "1년에 여권 한 장이 부족했다. 요즘처럼 전자로 하지 않고 여권 두 장을 받을 정도로 바쁘게 정신없이 지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보아는 가장 힘들었던 것을 묻자 "십대 때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있어야 됐던 것과 비행기 많이 타는 것이었다. 내리면 일본어하고, 한국어 했다.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연소 역대 대상 수상자였다고도 전했다.

또한 '넘버원'에 대해 "가사가 서정적이고 시적인 표현이 많다. 이번 무대를 통해 알아봐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1승은 로맨틱펀치에게 돌아갔다. 보아는 "드라마틱한 전개, 뮤지컬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았다"고 칭찬했다.

보아는 2000년 만 13세에 데뷔해 'No.1', '아틀란티스 소녀', 'Girls On Top'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매했으며, 솔로 가수 역대 최연소로 가요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는 최근 정규 10집 앨범 ‘BETTER’를 출시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