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대출금지선' 15억 넘는 아파트 첫 등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서울 외곽지역의 집값 상승세가 가파르다. 최근 노원구에서는 실거래가 15억원이 넘는 아파트가 등장했다.

13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2019년 12월 678만6천원이던 노원구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가 지난해 12월 902만5천만원으로 33%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서울 평균 상승률은 20.3%였다.

노원구는 지난해 아파트 매매량도 크게 늘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노원구의 아파트 거래수는 1만1천943건으로 집계됐다.이는 2006년(1만8713건) 후 가장 많은 거래수다.

지난달엔 노원구에서 실거래가 15억원을 넘긴 아파트도 등장했다. 서울시내 15억 이상 주택은 주택담보대출이 나오지 않는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중계동 청구·라이프·신동아 전용 115㎡는 지난달 19일 15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11월과 비교하면 2억2천500만원이상 크게 올랐다.

노원구는 강남, 목동 등 인기 학군에 비해 집값은 저렴하지만 교육 여건이 좋은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서울 도심의 가파른 집값 상승이 외곽지역으로 번지고 있는 만큼 지금의 상승세 역시 한동안 유지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