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 "찬스 놓친 손흥민, 평소와 달랐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한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에게 아쉬움을 나타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풀럼과의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날 전반 25분 해리 케인(28, 잉글랜드)의 헤더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한 가운데 후반 28분 풀럼의 이반 카발레이루(28, 포르투갈)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EPL 16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은 이후 손흥민, 케인 등을 앞세워 결승골을 노렸지만 풀럼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승점 1점에 만족한 채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의 경우 선발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3경기 연속 골 사냥에 실패했다. 전반 18분과 24분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26분 역습 상황에서는 특유의 스피드를 활용해 박스 안에서 완벽한 찬스를 만들었지만 회심의 왼발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오면서 고개를 숙였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은 상대 골키퍼 세이브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며 "좋은 위치에 있었지만 득점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이 찬스에서 평소와 달랐다"며 "풀럼이 동점골을 기록하기 전 골대를 때렸고 그 대가가 컸다"고 평가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