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김상교 주장에 "효연, 해당 글과 무관, 억측·오해 삼가달라"(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버닝썬 사건 고발자 김상교 씨의 소녀시대 효연 언급과 관련해 선을 그었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조이뉴스24에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녀시대 효연 프로필 사진 [사진=SM엔터테인먼트]

앞서 김상교 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효연을 언급하며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것 아니냐"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김상교 씨는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 명인 게 언젠가 밝혀질 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는 너희들 선택이다. 승리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너희들 선택이다"고 덧붙이며 효연에게 증언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상교 씨는 2019년 1월 버닝썬 관계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 이후 경찰 클럽간 유착 의혹이 제기됐고, 마약 공급 및 유통 문제, 빅뱅 출신 승리의 성매매 알선 및 상습도박 혐의, 정준영의 불법 촬영물 공유 혐의 등이 잇따라 불거지며 '버닝썬 게이트'로 퍼졌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