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국내 스프링캠프 준비 완료…홈구장 방한·방풍 시설 완비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가 다음달 광주와 함평에서 개최할 스프링캠프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14일 밝혔다.

KIA는 지난해 11월부터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KIA챌린저스 필드(함평)불펜과 보조구장, 실내연습장에 방풍 및 방한 시설 설치 공사를 진행했고 이달 말께 완료될 예정이다.

KIA는 오는 2월 1일부터 광주와 함평으로 나눠 스프링캠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전지훈련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선수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 공사를 진행했다.

KIA 타이거즈가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외야 불펜에 철골 구조물과 천막을 설치했다. [사진=KIA 타이거즈]

우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좌우 외야 끝에 위치한 불펜 2곳은 철골 구조물을 설치한 뒤 천막을 덮어 실내 공간으로 만들었다. 폭설이나 강풍에 버틸 수 있도록 지어진 불펜 내부에는 난방기기와 조명을 설치해 실내 훈련에 지장이 없도록 했다.

불펜 1곳 당 투수 2명이 동시에 투구할 수 있고, 실내연습장 마운드 2곳까지 합치면 동시에 6명의 투수가 공을 던질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퓨처스 선수단 스프링캠프지인 KIA 챌린저스 필드 1, 2구장 불펜 4곳에도 방풍 시설을 설치했다. 보조구장 펜스 전체에 바람막이를 설치해 추위를 대비했다.

챌린저스 필드 불펜은 1곳 당 투수 3명이 동시에 투구할 수 있어, 1,2구장을 합치면 동시에 12명의 투수가 공을 던질 수 있다.

KIA는 이와 함께 광주와 함평 구장의 마운드 흙을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사용하는 '인필드 믹스'와 '마운드 클레이'로 교체했다. 그라운드의 마운드뿐 아니라 불펜 흙도 모두 새로 깔았다.

KIA 타이거즈가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외야 불펜에 철골 구조물과 천막을 설치했다. [사진=KIA 타이거즈]

'인필드 믹스'와 '마운드 클레이'는 기존 마운드의 흙보다 단단해 투수들이 투구할 때 디딤발의 밀림 현상을 저하시켜 힘을 싣는 데 도움이 된다는 평가다.

KIA관계자는 "광주와 함평 지역의 2~3월 평균 기온이 다른 지역보다는 높지만 선수들이 야외에서 훈련하기에는 춥기 때문에 최대한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훈련할 수 있도록 시설을 설치했다"며 "투수들의 요청에 따라 마운드 흙도 교체하면서 선수들이 경기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