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수사 착수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검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을 받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북부지검은 14일 해당 사건을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유출 경위를 수사했던 형사2부(부장검사 임종필)에 배당했다.

지난 1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남 의원, 김 대표가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유출해 성추행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는지를 두고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대검찰청 [사진 = 뉴시스]

검찰은 이 사건을 접수해 명예훼손 요건 충족 여부를 검토하는 한편, 피고발인들의 주거지 등을 고려해 타 검찰청으로 사건 이송 등을 따져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서울북부지검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여성단체 관계자들을 통해 흘러나왔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중 남 의원과 김 대표가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김영순 상임대표는 단체 정기총회에서 불신임이 최종 의결됐다. 김 대표는 여성단체연합이 피소 유출 의혹을 인지한 7월부터 직무에서 배제됐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