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입양발언에 靑 "제도 보완하자는 취지"…해명에도 비난 여전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건'과 관련 대책을 언급하면서 "입양 취소", "입양 아동을 바꾼다"는 표현을 해 논란이 인 것과 관련, 청와대는 입양 관련 제도를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 말씀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 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라며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러한 해명에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은 이틀째인 19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조이뉴스24 포토 DB]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건'과 같은 사례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을 묻는 질문에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아이하고 맞지 않을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등 여러 방식으로 입양을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이후 온라인에서는 부적절한 대안이라고 부정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입양취소라니 아이가 물건이냐", "교환·환불하라는 거냐", "반려견 분양 받을 때도 이런 식으로 취급하지 않는다"는 등의 의견이 제기됐다.

이후 대통령 발언에 대한 해명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정말 무서운 말"이라는 내용의 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