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 불참' 트럼프 어디로 향하나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일(이하 현지시간) 열리는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이날 공군기지에서 별도의 퇴임 행사를 할 예정이라고 외신이 15일 보도했다. 퇴임 대통령이 후임 대통령 취임식 날 별도 행사를 갖는 것은 전례가 없다.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취임 선서를 하기 직전인 20일 오전 백악관을 출발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송별 행사를 하고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자택이 있는 플로리다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가 기지에서 군 의장 행사를 한다고 보도했다.

WP는 "최근의 어떤 대통령도 후임 대통령 취임식 동안 자신의 송별 행사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트럼프는 레드카펫에서 군의 예우를 받으며 군악대 연주 속에 출발하길 원하지만 계획은 유동적인 상태이며, 플로리다 도착 후에는 집회를 열어 고별 연설을 하길 희망했지만 가능성이 작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트럼프가 바이든 당선인 취임 전에 떠나는 것은 그 시점에 여전히 그가 현직 대통령이기에 에어포스원 탑승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더힐은 전했다.

만약 취임식 이후까지 기다린다면 대통령 전용기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바이든에게 허가를 요청해야 한다는 것이다.

후임자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 대통령은 1869년 앤드루 존슨 이후 처음이다. 존슨 전 대통령 역시 트럼프처럼 하원으로부터 탄핵당했었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