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김단비, 4라운드 MVP '오랜만이네요.'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간판 스타' 김단비가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020-21시즌 정규리그 4라운드 MVP와 MIP를 19일 발표했다.

김딘비는 여자농구 취재 언론사 기자단이 진행한 라운드 MVP 투표에서 총 81표 중 45표를 얻었다. 그는 36표를 얻은 박지수(청주 KB스타즈)를 제치고 오랜만에 라운드 MVP를 차지했다.

김단비가 가장 최근 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린 건 지난 2016-17시즌 3라운드때다. 그는 약 4년 만에 다시 한 번 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프로데뷔 후 개인 통산 7번째 수상이다.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김단비가 2020-21시즌 WKBL 4라운드 MVP로 뽑혔다. [사진=WKBL]

김단비는 4라운드에서 소속팀이 치른 5경기에 출전해 경기 당 평균 38분 48초를 뛰었고 21.4득점 8.2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김단비의 활약에 힘입어 해당 라운드에서 4승 1패로 좋은 성적을 냈다.

김단비는 지난 16일 열린 부산 BNK 썸과 맞대결에서는 올 시즌 개인 한 경기 최다인 26점을 올렸다.

WKBL 심판부와 경기 운영 요원 투표로 뽑는 기량발전상(MIP) 4라운드 주인공은 강유림(부천 하나원큐)이 됐다. 강유림은 총 33표 중 26표를 얻았다.

그는 프로 데뷔 후 개인 첫 라운드 MIP에 뽑혔다. 강유림은 소속팀이 치른 4라운드 5경기에 나와 경기당 평균 11.8득점 7.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열린 KB스타즈전에서는 개인 한 경기 최다인 17점과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