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강, LPGA 개막전서 연장 접전 끝 준우승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재미교포 골퍼 다니엘 강(29)이 2021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다니엘 강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재미교포 골퍼 다니엘 강이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LPGA]

다니엘 강은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지만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에 발목을 잡혔다.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1개를 범했고 최종합계 24언더파 260타로 미국의 제시카 코다(28)와 동률을 이루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다니엘 강은 결국 1차 연장에서 버디 퍼트에 실패했고 제시카 코다가 버디를 잡아내면서 우승 트로피를 넘겨줬다.

지난해 8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5개월 만에 LPGA 통산 6승 달성을 노렸지만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전인지(27, KB금융그룹)는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로 공동 4위로 마감했다. 지난해 무관에 그치며 부진했던 가운데 슬럼프 탈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