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튼 윤성빈, 세계선수권 첫날 16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윤성빈(27, 강원도청)의 세계선수권대회 출발이 좋지 않다. 그는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알텐베르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주최 세계선수권 남자 스켈레톤 첫날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55초50를 기록했다.

그는 16위에 자리했고 이로써 개인 통산 3번째 세계선수권 입상 전망이 불투명해졌다. 세계선수권은 1~4차 시기 기록 합계로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윤성빈은 12일 3, 4차 시기에 나선다.

그러나 1, 2차 시기 기록이 저조해 3, 4차 시기에서 만회하기가 버거운 상황이다. 1, 2차 시기 합계 선두는 1분53초30을 기록한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다.

윤성빈이 11일(한국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IBSF 주최 세계선수권 남자 스켈레톤 1, 2차 시기에서 합계 1분55초50로 참가 선수 중 16위에 자리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그는 윤성빈보다 2초20 더 빨랐다. 2위는 펠릭스 가이징거(독일, 1분53초34) 크리스토퍼 그로티어(독일, 1분53초36)이 3위에 올랐다.

윤성빈은 지난 2016년 세계선수권에서 동메달을, 2019년에는 은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그는 이날 1, 2차 시기에서 각각 4초91과 4초95로 스타트에선 참가 선수 중 가장 빨랐으나 주행에서 기록이 밀렸다.

윤성빈과 함께 이번 대회에 출전한 정승기(22, 가톨릭관동대)는 1분56초58로 21위, 김지수(27, 강원도청)는 1분56초86으로 22위에 각각 자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