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에서도 '김명수 사퇴' 공개 요구 "본질 흐리게 만든 책임"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이 16일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권에서 김 대법원장 사퇴론이 나온 건 처음이다.

박 위원장은 16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국회가 위헌적 행동을 한 판사를 탄핵소추한 본질적인 문제가 김 대법원장의 거짓말이라는 프레임으로 옮겨가게 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김 대법원장이 사퇴할 만한 잘못이 있어서 사퇴하라는 것이 아니라 본질을 흐리게끔 만든 이 문제에 대해 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사퇴해야 한다"며 "임성근 부장판사의 사표를 받지 않은 것은 법원 전체의 신뢰를 지키기 위한 것이었음을 국민 앞에 정확하게 설명하고 사퇴해야 명분이 있는 사퇴가 된다"고 주장했다.

김명수 대법원장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여권 인사가 김 대법원장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김 대법원장은 최근 탄핵소추된 임 부장판사의 사직서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지만, 임 부장판사가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거짓말로 드러났다. 민주당은 그러나 지금까지 임 부장판사의 '몰래 녹음'이 문제라며 김 대법원장을 옹호해왔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