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한예리 "제2의 '기생충'? 韓 관객 반응 겁나고 긴장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예리가 '미나리' 국내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한예리는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인터뷰에서 "많은 이슈가 있는 영화라 뚜껑이 열렸을 때 한국 관객들이 '왜 이렇게 인기가 있지?'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배우 한예리가 23일 영화 '미나리'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판씨네마]

앞서 윤여정은 한국 개봉에 앞서 한국 관객들의 반응이 어떨지 걱정되고 겁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한예리 역시 "왜 그렇게 말씀하셨는지 잘 알고 있다"라고 수긍한 것.

이어 한예리는 "이민자에 관한 이야기이고, 치유해야 하는 과정들이 삶과 밀접하게 닿아있는 부분이 있어 미국에서는 더 사랑을 받는 것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한예리는 "국내 관객들을 만나기 전 많은 이슈, '제 2의 기생충'이라는 얘기가 있어서 관객들이 '기생충' 같은 영화라고 생각할까봐 걱정이 되기도 하더라"라며 "기승전결이 완벽한 장르라기 보다는 담담하게 얘기를 하는 영화이다 보니 겁이 나는 부분이 있는데,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면서도 긴장된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미나리'는 낯선 미국 아칸소로 떠나온 한국 가족이 새로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하루하루 뿌리내리며 살아가는 특별한 여정을 담아낸 영화다. 한예리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엄마 모니카 역을 맡아 스티븐 연, 윤여정 등과 열연을 펼쳤다.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른 '미나리'는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순자 역의 윤여정은 연기상 통산 26관왕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