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만에 해체' 다프트펑크 누구? 전자음악 선구자...공연서 헬맷 착용 '신비주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Daft Punk)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다프트 펑크는 22일(현지시간) 공식 채널에 '에필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시한폭탄이 폭발하며 멤버 중 한 명이 사라지고, '1993~2021'이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다프크 펑크가 28년만에 해체한다. [사진=다프트 펑크 유튜브]

이후 외신은 다프트 펑크의 해체 소식을 일제히 알렸다. 팀 결성 28년 만으로 해체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다프트 펑크는 1993년 프랑스 파리에서 토마스 방갈테르와 기 마누엘 드 오맹 크리스토가 만든 그룹이다.

두 사람은 학창시절부터 절친이었다. 1992년 프랑스의 국민밴드로 통하는 얼터너티브 밴드 '피닉스'의 기타리스트 로랑 브랑코위츠와 기타 기반의 밴드 '달링'을 결성했다. 달링은 6개월 동안 활동한 뒤 해체됐다.

이후 브랑코위츠는 피닉스로 떠났고 남은 두 사람은 1993년 다프트펑크를 결성했다. 다프트 펑크는 드럼 머신과 신시사이저를 주축으로 한 다양한 음악적 실험을 선보였다. 특히 두 사람은 공연에서 헬멧을 착용해 신비주의를 내세웠다.

1997년 1집 앨범 '홈워크'를 발표했으며 2014년 제56회 그래미어워드 올해의 레코드상, 올해의 앨범상, 최우수 댄스, 일렉트로니카 앨범상 등을 휩쓸며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