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바비, '성관계 불법촬영+폭행' 혐의 또다시 고소...경찰 압수수색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정바비가 불법 촬영 혐의로 압수수색을 당했다.

23일 MBC '뉴스데스크'는 이 사건을 보도했다. 앞서 정바비는 가수 지망생 27살 송 모씨를 불법 촬영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다.

송 모씨는 지난해 4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유가족은 "정바비가 술에 약을 타 성폭행하고 불법촬영을 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뉴스데스크 정바비 [[사진=MBC 캡처]]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영상 3개와 사진 4장을 확보했지만, 검찰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며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정바비는 다른 여성으로부터 또 고소를 당했다. 이 여성은 정바비가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정바비의 휴대폰과 컴퓨터, 노트북 등에서 삭제된 파일을 복원해 증거 분석 작업 착수했다. 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바비를 다시 소환할 방침이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