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윤주만, 사고 차량 돕다 사망한 절친 회상 '오열'..."안 믿겨"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윤주만이 사망한 절친을 회상하며 오열했다.

6일 방송된 KBS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강릉을 찾은 윤주만 김예린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윤주만은 강릉을 방문한 이유를 밝히며 "보고 싶었던 친구가 있다. 상재를 보러 왔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시작된 우정이다. 패스트푸드점에서 같이 아르바이트도 했었다. 장난도 같이 치면서 친하게 지냈던 친구다"고 말했다.

살림남 윤주만 [[사진=KBS 캡처]]

이어 그는 "다른 친구한테 상재가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농담한다고 생각해서 믿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윤주만의 친구 상재씨는 지난 2016년 2월 겨울 '사고 난 차량을 돕다가 사망한 30대 남성'이라고 언론에 보도됐던 인물이다.

그는 사고 차량의 피해자들을 구한 뒤 2차 사고 방지 활동 중 사망했다. 김예린과 상재씨의 어머니도 당시를 회상하며 울었다.

윤주만은 "친구들을 만나면 상재 얘기 한다. 어딘가에 살아있을 것 같다"고 오열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