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꽃사슴=아이즈원 김채원 "데뷔 전부터 원한 꿈의 무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복면가왕' 꽃사슴의 정체는 아이즈원의 채원(김채원)이었다.

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바코더'에 맞서는 복면가수들의 도전이 그려졌다.

아이즈원 김채원이 '복면가왕' 꽃사슴으로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1라운드 첫 무대에 오른 '꽃사슴'과 '꽃등심'은 보아의 '넘버원'을 완벽하게 소화해 극찬을 얻었다.

신사동호랭이는 꽃등심에 대해 "에이핑크 하영 보이스가 떠오른다"라고 했고, 꽃사슴은 오마이걸이라 추측했다. 유영석은 "한 발 뒤에서 노래를 빛나게 해준 건 꽃등심이다. 들으면 들을 수록 감기고, 질리지가 않는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정체에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꽃등심이 꽃사슴을 누르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가면을 벗은 꽃사슴의 정체는 아이즈원의 채원이었다.

아이즈원 멤버로서는 세 번째 출연하게 된 채원은 "아이돌에게는 꿈의 무대다. 아이돌은 혼자 무대를 채울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데 데뷔 전부터 '복면가왕' 출연을 꿈 꿨다. 드디어 출연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