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마늘 김보경, 반전의 보컬리스트…쑥과 1표 차 '박빙'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복면가왕' 마늘의 정체는 가수 김보경이었다.

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바코더에 맞서는 복면가수들의 도전이 그려졌다.

가수 김보경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1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 오른 '쑥'과 '마늘'은 환불원정대의 '돈터치미'를 완벽하게 소화해 판정단의 극찬을 얻었다. 1표 차로 쑥이 마늘을 누르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파워풀한 보이스를 자랑한 마늘의 정체는 김보경이었다. 래퍼, 로커라는 판정단의 예상이 완벽하게 빗나갔다.

김보경은 "경연이라는 건 떨린다. '슈스케'에서도 김성주 선배님이 따뜻한 응원을 주셔서 힘이 됐다. 같은 무대에 계셔서 힘이 됐다"라고 김성주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