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대신 청백전 3이닝 투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다시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시범경기 대신 소속팀 자체 청백전에서 공을 던지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TD 볼파크에서 열린 팀 청백전에 등판했다. 그는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와 배터리를 이뤘고 토론토 주전급 타자를 상대로 3이닝 동안 50구를 던졌다.

청백전에 뛰지 않은 선수들은 같은 날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한 원정 시범경기에 출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불펜에서 15구를 더 던졌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열린 볼티모어와 시범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올해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으로 2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지난 6일 볼티모어를 상대로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30구를 던졌고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앞으로 투구수를 좀 더 늘릴 계획이다.

그는 이날 청백전을 마친 뒤 미국과 캐나다 현지 취재진과 가진 화상 인터뷰를 통해 "준비하고 계획한 대로 등판을 잘 마쳤다"며 "지난 등판보다 투구 개수나 이닝 수를 늘리면서 잘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시범경기 등판을 건너 뛰고 청백전에 나온 이유에 대해서는 "당연히 시즌 중 많이 상대하는 팀에 (내 투구를)많이 보여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상대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답했다. 토론토는 볼티모어와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조에 속해있다.

류현진은 "개인 차가 있지만 나는 스프링캠프 기간에는 투구 수와 이닝 수를 늘리는 것에 초점을 둔다"며 "같은 지구에 속한 팀과 많이 상대하지 않는 것이 투수 입장에는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즌 개막 준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메이저리그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가 중간에 취소됐고 개막이 연기됐다. 토론토를 비롯한 메이저리그 팀들은 60경기만 치르는 단축시즌으로 지난해 일정을 소화했다.

그러나 올해는 다르다.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하지만 예년처럼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은 "지난해에는 준비하는 기간이 달랐다. 코로나19로 스프링캠프가 중단된 뒤 몸 만드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스프링캠프에서 투구 수를 100개까지 올려야 한다. 6∼7이닝까지 던지고 시즌을 들어가야 좋을 것 같다"며 "그 부분에 맞게 잘 진행되고 있다. 준비하는 기간에 차질이 생기지 않는다면 잘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