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루카' '오! 삼광빌라' 진경 "새로운 캐릭터와 만남, 기대되고 설레요"


(인터뷰)진경, 상반된 '루카'-'오! 삼광빌라'를 떠나보내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진경이 동시기 전혀 다른 두 캐릭터로 시청자와 만났다. '오! 삼광빌라!'에서는 친근감이 드는 정민재로, '루카'에서는 미스터리 종교 교주 황정아로 분해 180도 인물을 그려내는데 성공했다.

배우 진경이 드라마 '루카'와 '오! 삼광빌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최근 종영한 KBS 2TV 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진경은 우정후 역을 맡은 정보석과 중년 로맨스를 선보이며 드라마의 재미를 높였다.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선보였다. 더불어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극본 천성일 연출 김홍선 이하 '루카')에서는 악역의 끝 황정아로 안방극장을 넘나들었다.

진경은 다수의 드라마, 영화에서 감초 역할로 대중과 만나왔다. 그런 그에게 주어진 희대의 악역과 여러 번 봐온 친근감 있는 캐릭터를 동시에 선보인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터다. 진경은 "동시에 찍은 작품이 아니어서 큰 어려움은 없었다"라고 겸손함을 보였고, 앞으로도 다채로운 캐릭터로 대중과 만날 것을 약속했다.

배우 진경이 드라마 '루카'와 '오! 삼광빌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가족극인 '오! 삼광빌라'와 장르적 특성이 강한 '루카'에 출연을 결정하면서 시청자에게 보여주고 싶었던 점은 무엇이었나. 또한 두 작품을 마친 뒤 만족감은 어떤가.

'루카'는 영화 '베테랑'에서 함께했던 최영환 촬영 감독과 같이 작업했는데, 덕분에 진짜 좋은 영상을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컸다. '루카'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황정아가 죽어서 '루카 2'에서 볼 수 없다는 거(웃음).

'오! 삼광빌라!'는 사실 처음엔 이장우 씨의 엄마, 정보석 선배님의 아내, 황신혜 전인화 선배님의 친구 역할이라 실제 나이보다 연령대가 높아서 주변의 우려가 있었는데, 촬영을 하면서 선배님들께서 워낙 친구처럼 대해주시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다.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높았다.

-'루카'와 '오! 삼광빌라'에서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했다. 각각의 캐릭터에서 중점을 둔 부분은 무엇인가.

'루카: 더 비기닝'의 황정아는 대놓고 악역을 처음 맡다 보니 누가 봐도 섬뜩하고 광기 어린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래서 좀 더 흑화된 캐릭터를 극대화하려고 노력했다. 반대로 ‘오! 삼광빌라!’의 정민재는 부담감 없이 친근하게 시청자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자연인 진경과 비슷한 모습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 큰 욕심부리지 않고 때로는 상대 배우에게, 때로는 즉흥적인 상황에 맡기며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그러면서 정민재의 친근함과 자연스러움이 완성되어 간 것 같다.

-상반된 두 캐릭터를 맡으면서 어려웠던 점이나 고민이 많았던 부분은 없었나.

두 작품의 촬영 시기가 겹치지 않았기 때문에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 다만, 두 캐릭터를 준비하고 그 인물에 접근하면서 전혀 다른 지점에서 고민했던 것 같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루카'의 황정아는 누가 봐도 무섭고 섬뜩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그런 점을 부각시켰고, '오! 삼광빌라!'의 정민재는 정말 누구나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친근하고 귀여운 아줌마처럼 보일 수 있도록 고민했다.

-두 작품 다 화려한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두 작품을 촬영하는 동안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두 작품 모두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 먼저 '루카'는 묵직한 주제를 다루고, 전반적인 현장 분위기가 어둡고 무거웠지만 안내상, 박혁권 선배님 두 분이 워낙 재미있는 분들이셔서 빌런 3인방이 모이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연기 호흡도 NG가 거의 나지 않을 정도로 잘 맞았다. '오! 삼광빌라!'는 8개월 넘게 같은 작품을 하다 보니 가족 같은 분위기였다. 황신혜 선배님은 장난기가 많은 스타일이시고, 전인화 선배님은 굉장히 털털한 성격이시다. 모두들 편안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즐길 수 있었다.

-두 작품에서 기억에 남는 장면과 대사가 있다면?

'루카'에서는 극 중 김철수 역의 박혁권 선배와 서로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황정아와 김철수 두 사람의 진짜 빌런의 면모가 극대화됐던 장면이었던 것 같다. '오! 삼광빌라!'에서는 마지막에 우정후와 화해하고, 서로의 진심을 고백하며 뜨거운 포옹을 나눈 장면이 인상 깊었다. 시청자들이 두 사람의 재결합을 많이 원했기 때문에 민재와 정후의 해피엔딩이 의미 있었고, 실제로 정보석 선배님과의 연기 호흡도 좋았던 장면이었다.

배우 진경이 드라마 '루카'와 '오! 삼광빌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주말드라마인 '오! 삼광빌라'와 월화드라마 '루카' 모두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작품을 선택하는 남다른 기준이 있다면?

대본이나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맥박이 두 배로 뛰는 작품이 있다. 가슴을 뛰게 하는 작품을 만나면 그 작품은 꼭 선택하는 편이다.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쉬지 않고 정진할 수 있는 원동력은 무엇인가.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배우로서 큰 원동력이 된다. '내가 다음엔 어떤 캐릭터로 살 수 있게 될까?' 이런 기대를 가지고 살 수 있다는 게 재미있고, 인생이 지루해지지 않는다. 매번 새로운 캐릭터와 만나는 게 설레고 기대되고 힘이 된다.

-앞으로의 작품 활동 계획은 어떻게 되나.

지난해 영화 '야차' '발신제한' '소년들' 3편을 찍었는데 코로나19로 아직 개봉을 못했다. 3편의 작품에서 또 각각 다른 캐릭터를 보여드리게 되어 기대된다. 그리고 곧 새로운 드라마로도 인사드리게 될 것 같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