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상시채용제도 도입…인재 조기확보·빠른 배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상시 채용 제도를 도입한다. 공채 등 기존 채용 제도 역시 유지된다.

24일 한국투자증권이 상시 채용 제도 추가 도입을 밝혔다. 인재를 조기에 확보하고 적재적소에 빠르게 배치하자는 취지다.

[사진 = 한국투자증권]

지원자가 한국투자금융그룹 채용 포털에 지원서를 올려두면 365일 상시로 검토해 채용을 진행한다. 필요 인력이 발생할 때마다 공고를 통해 채용을 시작하는 수시 채용과 달리 역량을 갖춘 지원자가 있을 경우 바로 인재를 영입하는 것이 특징이다.

신입 직원 공개 채용 및 채용 연계형 인턴 등 기존의 채용 전형과 규모는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정일문 한투증권 사장은 "상시 채용을 통해 채용 기간에 국한되지 않고 미래 인재군을 확보하면서 필요 시에 바로 지원자의 역량을 확인하고 채용을 진행할 수 있다"며 "우수 인재를 빠르게 채용하고 이들을 희망 분야와 전문성에 맞춰 적재적소에 배치해 경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