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파워트레인 분할 최종 승인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LG전자가 24일 주주총회를 열고 VS사업본부의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관련 사업 물적 분할을 최종 승인했다. 그룹 차원에서 미래 먹거리로 꼽은 전장 사업 확대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사진=LG전자 로고]

LG전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제19기 LG전자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을 포함한 6건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LG전자는 앞선 지난해 말 임시 이사회를 열고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LG전자가 물적 분할을 통해 분할 신설 회사.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의 지분 100%를 갖고 이후 마그나가 이 가운데 49%를 인수할 예정이다. 합작 법인은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는 오는 7월 공식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두용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합작 법인 설립을 통해 전기차 부품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할 것"이라며 "매출 성장 및 원가 경쟁력 개선을 통해 사업 턴어라운드를 달성하고 중장기 수익성 역시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