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매각, SKT·신세계·롯데·MBK 파트너스 선정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둔 적격 인수후보(숏리스트)에 SKT, 신세계그룹(이마트), 롯데, MBK 파트너스가 선정됐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 및 매주관사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는 최근 각 후보들에게 숏리스트 선정 여부를 통보했다. 이번주 개별로 접촉해 후속 절차를 안내할 예정이다. 예비입찰에 참여한 주요 후보 중 자금력에 의문이 제기된 큐텐을 제외한 네곳이 실사 참여 자격을 얻게 됐다.

대부분 후보는 이베이코리아 인수 가격으로 4조원 이상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예비입찰 단계에서 쓰는 가격엔 구속력이 없다. 인수 후보들은 약 8주간의 실사를 거쳐 5~6월께 본입찰에서 각자 생각하는 '진짜 가격'을 적어내게 된다.

[사진=이베이코리아 ]

이베이코리아는 오픈마켓 서비스 옥션·G마켓·G9 등을 보유한 플랫폼이다. 지난해 매출은 1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830억원이다. 거래액(GMV)는 약 17조원이다. 전자상거래 시장 점유율(거래액기준)은 12%로, 네이버(17%), 쿠팡(13%)에 이어 2~3위권이다. 11번가, 롯데온, SSG닷컴 등 후보 모두 이베이코리아의 향방에 따라 시장 내 주도권을 쥘 수 있는 구도다.

한편, 중간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커머스' 영역 확대가 필요한 SKT, SSG 닷컴의 외형 확장을 목표로 하는 신세계와 부진에 빠진 롯데온의 정상화를 이끌어내야하는 롯데, 홈플러스의 온라인화에 속도를 내는 MBK 파트너스는 인수 배경이 꽤 뚜렷하다는 평가이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