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예비역 팬의 "살 빼지마" 조언에 '하이힐' 열창


(인터뷰) "응원해주는 팬 덕분에 피곤해도 힘이 나"

[조이뉴스24 이예지 객원 기자]브레이브걸스와 예비역의 깜짝 전화 인터뷰가 성사됐다.

브레이브걸스는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군부대 위문공연 당시 2열에서 직관했던 예비역 두명과 깜짝 전화 팬미팅을 펼쳤다. 두명의 예비역은 영상 리액션 촬영인줄 알고 왔다가 브레이브걸스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하게 된 것.

[영상 = 유튜브 <이기자 심플리>]

‘롤린’의 역주행 이후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브레이브걸스는 예비역 팬 두명과 깜짝 전화 연결에도 친절하고 상냥하게 응해주어 눈길을 끌었다.

“악플러는 고소하라” “1g이라도 없어지는 게 싫으니 살 빼지 마라”와 같은 진심이 묻어나는 예비역팬의 조언에 브레이브걸스는 “감동이다. 피곤했는데 힘이 난다. 너무 고맙다”며 웃어보였다.

쇼 음악중심 브레이브걸스

특히 ‘메보좌’ 민영은 ‘하이힐’을 불러달라는 예비역 팬의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당황하지 않고 폭풍 가창력을 선보여 감동을 선사했다. 더불어 향후 행보에 대한 허심탄회한 속내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브레이브걸스는 4년전 발매한 '롤린' 음원 역주행에 이어 음원 차트 1위 석권, 음악 방송 6관왕, 각종 예능에 출연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예지 객원 기자(simplele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