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인정 경기대 감독, 男배구 KB손해보험 지휘봉 잡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다시 한 번 변화를 선택했다. KB손해보험 구단은 2021-22시즌 팀을 이끌 새로운 감독을 선임했다.

구단은 "후인정 경기대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영입했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 후 신임 감독은 선수 시절 김세진 전 OK저축은행(현 OK금융그룹) 감독(현 KBS N 스포츠 배구해설위원), 신진식 전 삼성화재 감독과 함께 한국 남자배구를 대표하는 거포였다.

그는 인창중고와 경기대를 나와 현대자동차써비스에 입단하며 V리그 출범 이전 실업배구에 데뷔했다.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고 2005년 겨울리그에 참가한 프로 원년 멤버이기도 하다.

선수시절 V리그에서 현대캐피탈, 한국전력에서 뛴 후인정이 KB손해보험 신임 지휘봉을 잡았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후 감독은 당시 김호철 감독을 중심으로 양진웅(현 한양대 감독), 강성형 코치(현 현대건설 감독)가 이끌던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고 숀 루니(미국) 송인석(현 한국배구연맹 심판) 장영기(현 현대건설 코치) 이선규(현 KB손해보험 유소년 담당, 현 SBS스포츠 배구해설위원), 윤봉우(현 일본 나고야 울프독스) 하경민(현 코치) 등과 함께 2005-06, 2006-07시즌 연속으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는 데 힘을 보탰다. 현대캐피탈은 2005-06시즌에는 통합우승도 차지했다.

후 감독은 지난 2012-13시즌까지 현대캐피탈에서 뛰며 프랜차이즈 플레이어로 자리를 잡았다. 그는 2013년 한국전력으로 팀을 옮겼고 2015년까지 선수생활했다. 그는 은퇴 후 한국전력 트레이너를 거쳐 소속팀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경기대에서 코치와 감독을 맡았다.

태극마크를 달고 오랜기간 남자배구대표팀에서도 활약했다. 그는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서는 대표팀 주장을 맡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구단은 "V리그 최고 스타 중 한 명인 후 감독은 선수 시절 경험한 다양한 포지션을 바탕으로 많은 전략과 전술 수립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오랜 기간 프로 선수 및 코치 경험을 통해 풍부한 리더십도 겸비하고 있다"고 사령탑 선임 배경을 밝혔다.

구단은 또한 "후 감독이 선수들과 적극 소통하며 팀을 새롭게 이끌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후 감독은 "우선 저를 믿고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버지께서 선수 생활을 하셨던 팀에 감독으로 오게 돼 감회가 정말 남다르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구단과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팀을 이끌겠다"고 덧붙였다.

후 감독의 아버지도 배구인이다. 화교 출신인 후국기 씨다. 그는 KB손해보험 전신인 금성통신배구단에서 선수로 뛰었고 은퇴 후 여자실업팀 선경 감독을 역임했다.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은 새로운 사령탑으로 후인정 경기대 감독을 5일 선임했다. [사진=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