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던 "제일 무서운 말 '효종아', 그때부터 비상사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라운 토요일' 현아 던 커플이 출연했다.

1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연예계 대표 커플 현아, 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놀라운 토요일' [사진=tvN]

이날 현아는 "정말 '놀토'의 찐 팬이다. 너무 떨려서 토할 것 같다"며 "난 집에 있을 때 활력이 봉인해제되는데 '놀토' 텐션과 맞다. 잠옷 입고 춤 따라 추고 문제를 푼다. 그 텐션을 관람하고 싶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던은 개보다 소리를 먼저 들을 정도로 청력이 좋고 식욕이 없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던은 "밖에서 소리가 들리면 개가 먼저 반응하는데 난 내가 먼저 나간다. 개가 따라오면 내가 개를 안심시켜준다. 나는 식욕이 아예 없다. 나는 먹방도 안 본다"고 설명했다.

또 던은 "내가 제일 무서워 하는 말이 '효종아'다. 혹시 오늘 '효종아'가 나오면"이라며 "나와 현아는 하나라고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붐은 "그 말이 나오면 비상사태로 알아듣겠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