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놀토' 현아♥던, 꿀 떨어지는 예능…흥 폭발 댄스 나들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라운 토요일' 현아와 던이 연예계 공식 커플 답게 꿀 떨어지는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1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연예계 대표 커플 현아, 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놀라운 토요일' 현아 던이 출연해 활약을 펼쳤다. [사진=tvN]

이날 1라운드에서는 돼지통구이를 걸고 이정현 '잘 먹고 잘 살아라' 가사가 출제됐다. 원샷 주인공은 키에게 돌아갔다.

특히 이번 문제는 이정현의 과거 CF 유행어 '잘자 내 꿈 꿔'가 들어가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던 역시 의외의 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또 다시 듣기 찬스 이후 태연이 '나중에'를 캐치하고, 신동엽과 피오가 '가끔 네 꿈 꿀게 해'를 캐치하면서 1라운드에 정답을 맞히는데 성공했다.

정답은 "나중에 다쳐. 언젠간 다쳐. '잘자 내 꿈꿔' 했더니 '가끔 니 꿈 꿀게' 해"였다.

이어진 간식 퀴즈에서는 단호박케이크를 걸고 안무 데칼코마니 퀴즈가 진행됐다. 태연을 시작으로 키, 현아, 한해, 신동엽, 던, 박나래 넉살이 잇따라 정답을 맞혔다. 마지막 정답 주인공은

현아는 "던이 내게 처음으로 추천한 예능이 '놀토'였다. 출연하고 나니 왜 그렇게 추천했는지 알겠다"며 '놀토' 출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라운드에서는 낙곱새를 걸고 지코 '웬수' 가사가 출제됐다. 현아는 "이 노래 앨범 발매 전에 지코가 나와 던에게 보내준 노래다. 둘이 산책하면서 이 노래를 들었다. 이걸 못 맞히면 우리는 바보다. 지코가 이 노래가 우리 둘 같다며 보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피오는 "지코 짱, 블락비 짱"이라 말한 뒤 긴 문장을 모두 적어 눈길을 끌었다. 원샷 주인공 역시 피오였다. 피오는 노래 듣기 전부터 가사를 알아 여유롭게 문제를 맞히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한해가 '문자 읽어'를 캐치하면서 정답은 단숨에 물살을 탔다.

정답은 "은근슬쩍 라운드 원. 불량스러운 말투로 '전화 받아', '문자 읽어' 초성만 가지고 대화를 나눠"였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