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오윤희 캐릭터, 설득되지 않은 부분 많아...하고 싶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배우 유진이 오윤희 캐릭터를 100% 이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540일간의 이야기'에서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김소연은 "첫 리딩 때 너무 떨었다. 첫 대사가 '그만'이었다. 그 대사가 오기까지 20신 정도가 지났어야 했는데 머릿 속에서 온통 '그만'만 되뇌었다"고 회상했다.

펜트하우스 [사진=SBS 캡처]

이어 "감독님이 유니크하게 부탁한다고 했다. 어떻게 하면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방식으로 할까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유진은 "오랜만에 복귀작이었고 많은 분들이 출연하는 드라마였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나오는 드라마는 처음이어서 더 긴장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오윤희라는 캐릭터가 힘들 것 같았다. 앞날이 보여서 하고 싶지 않다"며 "내 자신이 설득되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 나와 굉장히 다른 성격이었는데 그럴 때 작가님과 통화를 많이 했다"고 초반 힘들었던 부분에 대해 밝혔다.

유진은 "세상엔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있으니까, 생각의 폭이 훨씬 넓혀졌다. 100%까지는 아니었다. 100% 이해하고 하면 솔직히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은 남겨두고 연기를 했다. 그러다보니 나중에는 차이가 줄어들더라. 그런 작업이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