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엠넷 드라마 '미미' 캐스팅…1인2역 소화

잃어버린 첫 사랑을 찾아 나선 웹툰 작가로 변신 예고


[이미영기자]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엠넷 드라마 '미미'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엠넷은 22일 "최강창민이 지난해 드라마 '몬스터'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4부작 기획 드라마 고스트 로맨스 '미미' 남자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드라마 '미미'는 시공을 초월해 운명이 뒤바뀐 남녀의 아름답지만 애틋한 첫 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극 중 최강창민은 화려한 외모에 인가가도에 오르고 있는 웹툰 작가 민우 역으로 분해 잃어버린 첫 사랑을 찾아 나서는 아픔을 간직한 남자 주인공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 기억하지도 못하는 첫 사랑에 대한 아픔을 간직한 카리스마 있는 28세 웹툰 작가 민우와 풋풋한 첫 사랑에 가슴 설레는 18살의 고등학생 민우로, 현재와 과거의 민우를 오가며 1인 2역을 소화한다.

최강창민이 연기하는 민우는 잘생겼을 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있고 그림도 잘 그리는 인기 있는 웹툰 작가다. 어느날 우연히 발견한 탁상 탈력에서 발견한 메모가 소재가 돼 신작 웹툰 '12월 8일'을 연재한다. 이후 웹툰은 연재초기부터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지만 그럴수록 민우는 알 수 없는 두통에 시달리는 등 작업에 압박을 느낀다. 이에 10년 전 잃어버린 첫 사랑을 찾아 나선다.

최강창민은 "너무 다른 기억과 감성을 간직한 28세 민우와 18세 민우를 오가며 연기하는 게 쉽지만은 않지만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첫 사랑을 소재로 한 만큼,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최강창민은 SBS 드라마 '파라다이스 목장'으로 연기 데뷔 했으며, '미미'에서는 어떤 색다른 변신과 매력을 선보일 것인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Mnet '미미'는 오는 2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