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의 몰락이 던지는 교훈


‘무적 함대’ 스페인이 무너졌다. ‘디팬딩 챔피언’ 스페인은 예선 두 경기 연속 참패하면서 2014 브라질 월드컵 32개 참가국 중 가장 먼저 탈락이 확정됐다. 호주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하면서 간신히 체면치레를 한 게 그나마 작은 위안거리였다.

프리메라란 세계 최고 축구 리그를 보유하면서도 큰 대회에선 번번히 고배를 마셨던 스페인은 지난 2008년 화려하게 부활했다. 그 해 열린 '유로 2008'에서 우승하면서 무적함대로 떠올랐다. 짧은 패스로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티키타카’는 스페인 뿐 아니라 세계 축구의 새로운 키워드가 됐다.

이후 4년 동안 스페인 축구는 거침이 없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이어 유로 2012 우승컵까지 손에 넣으면서 전무후무한 메이저대회 3연속 우승이란 신화를 완성했다. 이번 대회 역시 개막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이니에스타, 사비 등 ‘티키타카 축구’ 핵심 멤버들이 건재한 부분도 강점으로 꼽혔다.

하지만 위기 요인도 적지 않았다. 이번 대회 들어 쪽집게 예언으로 ‘표스트라다무스’로 통하는 이영표 KBS 해설위원 지적대로 다른 팀들이 ‘티키타카 축구’를 더 이상 두려워하지 않게 됐기 때문이다.

티키타카 전법을 수행해야 할 선수들이 노쇠한 점 역시 위협 요인으로 꼽혔다. 사비를 비롯해 유로 2008 우승 주역들이 어느 새 노장 대열에 들어섰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부 전문가들은 '티키타카'가 스페인의 강점이면서도 동시에 약점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결국 이번 대회들어 이런 전망이 현실화되면서 ‘전 대회 우승팀의 예선탈락’이란 최악의 결과로 이어지고 말았다.

스페인 축구의 몰락은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부분도 적지 않다. 일시적인 성공에 안주할 경우엔 순식간에 몰락할 수도 있다는 교훈. 현재의 성공에 취해 위기 징후를 외면해선 안 된다는 교훈이다.

결과론이긴 하지만 스페인의 주무기인 ‘티키타카 축구’에도 위기 징후는 지난 해부터 조금씩 보였다. ‘티키타카’로 무장한 스페인 바르셀로나나 독일 뮌헨 팀이 챔피언스리그에서 연이어 부진을 면치 못한 부분이 바로 그것. 일부 축구 전문가들은 ‘티키타카 공략법’이 일반화된 징후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스페인과 함께 ‘예선탈락한 디펜딩 챔피언’의 불명예를 썼던 프랑스도 마찬가지였다. 2002년 월드컵 개막 직전 프랑스는 세계 최강이었다. 하지만 지단을 중심으로 한 ‘아트 사커’는 2002년 대회의 키워드였던 ‘압박 축구’ 앞에 제대로 힘을 써보지도 못하고 몰락했다.

프랑스와 스페인의 몰락은 단순히 축구에서만 일어나는 일은 아니다. 모바일, IT 시장 역시 축구 못지 않게 빠른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현재의 작은 성공에 도취해서 시대 변화를 외면할 경우엔 속수무책 위기 상황으로 내몰릴 가능성이 적지 않다.

화려하고 정교했던 스페인 축구를 사랑했던 팬의 한 사람으로서 ‘티키타카의 몰락’이 가슴 아프다. 하지만 외부 환경 변화에 둔감했던 그들의 실책이 내겐 더 가슴 아프게 다가온다.

그래서일까? 스페인 축구의 몰락을 확인하면서 곧바로 2000년대 초반 큰 인기를 끌었던 책 한 권이 떠올랐다.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스페인 축구의 치즈를 옮긴 것은 누구였을까? 물론 ‘타도 스페인’을 외치며 이를 갈았던 수 많은 세계 축구 강호들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다른 결론에 도달할 수도 있다. 내 치즈를 옮긴 건, 결국 변화를 외면한 나 자신일 수도 있다는 슬픈 확인.

김익현 편집장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