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한국인 2번째 LPGA 명예의 전당 입회

2007년 박세리 이후 9년만…"특별하고 소중한 순간"


[김형태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28, KB금융그룹)가 한국 선수로는 2번째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박인비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사할리 골프클럽(파71, 6624야드)에서 열린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3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2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올 시즌 10번째 대회 1라운드를 마치면서 박인비는 명예의 전당 입회 요건을 모두 달성했다. 박인비는 지난 시즌 27포인트를 쌓으면서 이미 명예의 전당행을 예약했다. 다만 하나의 조건이 남아 있었는데, 바로 '투어 10년' 요건이었다. 2007년에 LPGA에 데뷔한 박인비는 이번 대회 1라운드를 마치면서 이 요건을 총족시켰다.

박인비는 27세 10개월 28일 만에 위업을 달성하면서 역대 25번째이자 최연소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기록됐다. LPGA 전체로는 2007년 박세리 이후 9년 만이고, 2000년 이후로 범위를 넓혀도 아니카 소렌스탐, 카리 웹, 박세리에 이어 4번째 금자탑이다.

이날 박인비가 18번홀을 마치자 박세리를 비록해 소렌스탐, 웹, 줄리 잉스터, 로라 데이비스 등 여자골프계의 전설들이 모두 모여 박인비를 축하해줬다.

박인비는 인터뷰에서 "좋은 일만 있지 않았다. 좋은 일, 나쁜 일 등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순간이다. 그래서 더 특별하고 소중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