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안영미, 슬픔 속 청취자 곁으로…오늘(5일) 라디오 복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김신영과 안영미가 5일 라디오 생방송에 복귀한다.

5일 MBC FM4U 라디오에 따르면 김신영과 안영미는 각각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와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생방송에 참여한다.

김신영과 안영미가 4일 라디오 방송을 쉰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김신영과 안영미는 2일 세상을 떠난 박지선과 절친한 KBS 동료 개그맨들이다. 故 박지선의 비보로 큰 충격과 슬픔에 젖은 이들은 제작진과 상의한 끝에 지난 3일과 4일 방송을 쉬었다.

안영미는 지난 2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에서 동료 박지선의 소식을 접한 후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故 박지선의 빈소를 찾아 동료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고 박지선은 2일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나 외상이 없으며, 모친의 유서 성격의 메모가 발견됐다는 점을 들어 극단적 선택에 초점을 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고 박지선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9시 가족과 동료들의 애통한 눈물 속에서 엄수됐다. 운구 차량은 고인이 생전 활발히 활동했던 KBS 등을 거쳐 장지인 인천가족공원으로 향한다. 이후 고 박지선과 모친의 유해는 인천가족공원에 안치돼 영면에 들어간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