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남자…' 송하윤X이준영, '반대에게 끌리는' 연상연하 '설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송하윤과 이준영이 업무적으로 얽히며 '반대에게 끌린다'는 말을 증명해 낸다.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는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낼 청진기를 갖게 된 여자들의 절대 공감 스릴 만점 러브 코미디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사진=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를 향한 시청자들의 호응 요소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불쑥불쑥 심쿵을 유발하는 서지성(송하윤 분)과 정국희(이준영 분)의 연상연하 로맨스다. 지난 3회에서는 정반대의 성향을 지녔지만 자꾸만 얽히는 서지성과 정국희를 둘러싼 핑크빛 로맨스 기운이 샘솟으며 시청자들 가슴 속 연애세포를 깨웠다.

30일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제작진은 4회 본방송을 하루 앞두고, 의외의 장소에서 마주한 서지성과 정국희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정국희가 서지성의 회사를 찾아온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 서지성은 회사 내 공간에서 정국희, 감오중(김경일 분)과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무언가 진지하게 기록하는 서지성 앞, 조금 의아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정국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조금은 심각해진 정국희의 표정도 확인할 수 있다. 서지성 앞에서는 좀처럼 미소를 잃지 않는 정국희가 왜 이런 표정을 지은 것인지 궁금하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제작진은 "서지성의 업무를 돕게 된 정국희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 과정에서 인공지능 가전제품 개발자인 서지성과 레트로남 정국희의 정반대 면모가 보일 것이다. 동시에 '반대에 끌린다'는 말처럼 서로에게 끌리는 두 사람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12월 1일 화요일 밤 10시 40분 MBC에브리원 방송. 이에 앞서 11월 30일 밤 10시 40분 MBC에서 3회가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