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암호화폐, 인정할 수 없는 가상자산"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최근 투기 광풍이 불고 있는 암호화폐에 대해 '인정할 수 없는 가상 자산'이라고 규정하며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정부에서 다 보호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암호화폐와 관련한 정부의 투자자 보호책과 관련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암호화폐 투자자에 대한 정부의 보호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주식시장과 자본시장은 투자자를 보호하는데 가상자산 (투자에) 들어간 분들까지 투자자 보호라는 측면에선 생각이 다르다"고 답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뉴시스]

은 위원장은 '암호화폐 투자자에 대한 정부의 보호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주식시장과 자본시장은 투자자를 보호하는데 가상자산 (투자에) 들어간 분들까지 투자자 보호라는 측면에선 생각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정부가 보는 암호화폐에 대한 시각은 투기성이 강한,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