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3분기 공급 백신 다양해져도 '선택권' 부여 어려워"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분기가 되더라도 개인이 희망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 종류를 선택해 접종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27일 "3분기에도 백신 선택권을 보장해 희망해 맞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3분기에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외에도 모더나와 노바백스 등 다양한 백신이 국내 공급될 예정으로 이에 따라 백신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백신 특성에 따라 접종 기관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백신의 종류와 해당 백신의 특성에 맞는 가장 적절한 접종대상자를 매칭해 접종을 안내하도록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이어 정 청장은 "3분기 백신이 좀 더 다양해진다는 것"이라며 "선택권을 드릴 수 있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