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점점 더 좋아질것"…이세희 "따뜻한 매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신사와 아가씨' 주연 배우들의 생생한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흙수저 아가씨와 신사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신사와 아가씨'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KBS]

첫 대본리딩 현장에는 '신사와 아가씨'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신창석 감독과 김사경 작가를 비롯해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윤진이, 왕빛나, 김영옥, 차화연, 이휘향, 임예진, 오현경, 이종원, 이일화 등 모든 출연진과 스태프들이 총출동했다.

신창석 감독은 "역사적인 첫발을 떼겠다"라고 힘찬 포문을 열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후 배우들은 첫 호흡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한 합을 자랑했다.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세 아이의 아빠 이영국으로 변신한 지현우와 웃음을 잃지 않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박단단으로 분한 이세희는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은 물론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며 감탄을 자아냈다.

강은탁과 박하나 또한 각각 차건과 조사라 캐릭터에 녹아들어 매력적인 표현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세련 역의 윤진이와 장국희 역의 왕빛나는 차진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김영옥(진달래 역), 차화연(왕대란 역), 이휘향(이기자 역), 임예진(장미숙 역), 오현경(차연실 역), 이종원(박수철 역), 이일화(애나킴 역) 등 보기만 해도 든든한 명품 배우들이 힘을 보탰다.

리딩을 마친 지현우는 "아직 시작이라 맞춰가는 단계인 것 같은데, 현장에서 점점 더 좋아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열심히 해서 여러분께 좋은 작품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세희는 "씩씩하고 당찬 단단이의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 힘든 상황 속에서도 끈끈한 가족애를 잃지 않는 따뜻한 매력이 있는 드라마이기 때문에 모두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해서 단단하게 잘 해내겠다"라고 다부진 포부를 내비쳤다.

'신사와 아가씨'는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9월 첫 방송 예정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