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BIFF] '마이네임' 감독 "한소희 훈련 많아, 가장 먼저 캐스팅"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마이네임' 김진민 감독이 한소희와 안보현 등 출연진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8일 오후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네임' 오픈토크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김진민 감독과 김바다 작가,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장률, 이학주, 김상호 등이 참석했다.

배우 한소희가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영화 '마이 네임' 오픈토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 혜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남성 캐릭터가 주를 이뤘던 액션 누아르, 언더커버 장르와 달리 여성 캐릭터가 메인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김진민 감독은 "캐스팅 이뤄지면 모든 선택 끝났다. 배우 자신이 만들어낸다"라며 "앙상블이 필요한 캐스팅에 중점을 뒀다. 박희순과 김상호가 축을 잡아주면, 네 젊은 배우들이 많은 것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캐스팅 후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한소희는 훈련을 많이 시켜야 해서 가장 먼저 캐스팅 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안보현이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영화 '마이 네임' 오픈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특히 동갑내기 배우인 안보현과 장률, 이학주과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줬다며 칭찬했다.

김 감독은 "안보현, 장률, 이학주에 대한 최적의 조합을 생각했다. 안보현에게는 악역을 시키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대화하니까 캐릭터와 유사성이 높았다. 이학주는 기대한 것과 다른 연기를 할 거라고 생각했다. 엉뚱하지만 잠재력이 클 것이라고 생각했다. 장률은 꽤 오래 전에 작은 역할로 만났는데 능력치를 다 몰랐다. 다른 작업을 하는 것을 보면서 더 남아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까다롭고 많이 노출돼 있는 캐릭터인데 다른 결로 연기할 것을 기대했다"라고 말했다.

김바다 작가는 한소희와 캐릭터의 높은 싱크로율을 극찬했다.

김 작가는 "감독님이 '할거예요?' 물어봤을 때 바로 한다고 했다. 그 순간 잊을 수 없을 만큼 너무 좋았다. 감정적, 육체적으로 너무 힘든 작품이라 여배우로서 도전이 필요했다. 찍어나가면서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더 멋지게 잘해냈다"라고 칭찬했다.

박희순은 "한소희에 의한, 한소희를 위한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마이 네임'은 오는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