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BIFF] 유아인→김현주…'지옥', 연상호 드래곤볼이 만들 공포+희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지옥' 연상호 감독이 내로라 하는 배우들을 모아 역대급 공포와 희열을 전달할 준비 마쳤다.

8일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아시아 프리미어 오픈 토크가 열렸다. 이날 오픈토크에는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

배우 유아인이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연상호 감독이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상호 감독은 "'지옥'의 시작을 함께 해준 배우,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 오랜만에 온다. 직접 관객을 만나게 되니 '내가 영화인이었지'라는 생각이 들어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지옥'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옥'은 동일한 세계관을 공유하는 영화 '서울역', '부산행', '반도'부터 드라마 '방법'에서 이어지는 영화 '방법: 재차의'까지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지옥행 고지와 지옥의 사자들이 행하는 시연을 목격하고 혼란과 충격에 빠진 사회와 사람들에 대한 강렬한 이야기로 "웹툰 역사상 가장 충격적"이라는 평가를 얻은 동명 인기 웹툰이 원작이며, 원작자 연상호 감독은 시리즈 연출과 공동 각본을 맡아 자신이 창조한 새로운 세계관을 확장시켰다.

유아인은 "'지옥'에서 신의 발자취를 좇는 새진리회 수장을 맡고 있다. 신비롭고 속내를 드러내지 않지만 다양한 현상들을 자기 식대로 만들어서 사람들을 이끄는 역할을 하는 인물을 맡고 있다"며 "제목이 너무 좋았다. 도발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이었다. '지옥'이라는 제목을 전면에 내세운 작품은 어떨까 호기심이 가득했다. '사이비종교 교주 역할이에요'라는 말에 그 자리에서 바로 마음이 갔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김현주 역시 '지옥' 첫 제안을 받은 당시를 회상하며 "흥미롭고 재밌을 거라는 생각이 결정의 큰 요인이었다. 새진리회와 맞설 수 밖에 없는 캐릭터다. 인간 세계를 인간답게 지키고자 하는 투쟁의 역할이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새진리회 교리가 지배하는 세상에 불만을 품은 PD 역할이다"고 짧게 설명했다.

배우 김현주가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우 박정민이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상호 감독은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말 대단한 배우들이다. 내가 정말 원하던 배우들이었다. 드래곤볼 모으듯이 용신을 부를 수 있다는 느낌으로 한 분 한 분께 대본을 보냈다. 배우들과 미팅을 할 때 내가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배우들의 성향을 파악했다. 미팅할 때 내 모습은 나의 본 모습이 아니라는 걸 여기서 밝힌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아인은 "연상호 감독은 정말 빨리 찍는다. 그 점이 가장 매력 있었다. 일하는 입장에서 그만한 매력이 없다"며 "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갖고 있는 메시지가 매력적이었다. 그 모든 걸 가졌지만 유쾌하기까지 했다. 현장을 재밌게 이끌어주셔서 좋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현주는 "이런 조합을 만든 건 감독님의 역량이라 생각한다. 유아인 박정민은 정말 좋아하는 배우다. 유아인과 많은 신을 함께 하진 못해서 아쉬웠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더 연기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답했다.

'지옥'의 완성본을 본 배우들의 소감도 이어졌다. 원진아는 "충격적인 감정을 눈에 담게 되니 새로운 걸 보는 듯 했다. 신기한 경험이었다. 무서운데도 감추면서 보게 되는 희열을 느꼈다. 심리적인 공포나 압박감이 있어서 여러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연출자이자 배우인 양익준은 차기작에 대한 질문을 받고 "'똥파리'가 12년 전이다. 그 때 환대를 받아서 신기했던 체험이다. 7년 정도 시나리오 쓰다가 여차저차 잘 안 돼서 포기했다. 작품을 접는게 쉽진 않았지만, 앞으로 열심히 연출도 할 것이다. 연기와 연출은 병행하기 어렵다. 지금은 연기에 치중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연출할 것이다. 둘 다 잘해서 부자 돼서 맛있는 것 사먹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연상호 감독은 '쉬지 않고 일한다'는 일각의 반응에 대해 "나는 많이 쉰다. 주 5일 일하고 이틀 쉰다. 촬영할 땐 주 4일 일하고 사흘 쉰다. 다른 직장인에 비해서는 일을 안 하는 편이다. 아침에 나가서 5시까지 일하고 집에 간다. 대신 그 시간동안 계속 뭔가를 한다. 쉬지 않고 일하지 않는다. 잘 쉰다"고 답했다.

배우와 감독을 병행하는 또 다른 인물, 박정민에 대한 관심도 어느 때보다 높았다. 유아인은 "박정민 감독님의 영화에 꼭 출연해보고 싶다"고 말했고, 그 말에 자신감을 얻은 박정민은 "'지옥' 출연진들의 집단 멜로 영화를 내가 해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양익준은 '지옥'을 홍보하며 "이건 그냥 보면 된다. 한국에서 본 이야기 설정과는 판이하게 다른 작품이다. 에너지가 어마어마하다. 나 역시도 이 작품의 굉장한 팬이다. 기대 이상으로 즐거움을 드릴 것이다. 그냥 많이 봐달라"고 말했고 김도윤은 "많은 생각 없이 가장 희열을 느끼게 될 작품이다. 최대한 조용한 공간에서 큰 사운드로 보면 더 큰 재미를 느끼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은 "환대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 환대에 걸맞는 작품 만들려고 노력했다. '지옥' 많이 사랑해달라"고 끝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넷플릭스에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