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 노동시장 실증연구 3명 공동수상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미국의 경제학자 데이비드 카드, 조슈아 D. 앵그리스트, 휘도 W. 임번스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11일(현지시간) 세 사람에게 노벨경제학상 공동 수상 소식을 알리며 "수상자들은 노동시장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제공하고 자연실험에서 인과관계에 대한 결론을 도출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데이비드 카드, 조슈아 D. 앵그리스트, 휘도 W. 임번스 [사진=유튜브 캡처]

카드는 경험적 연구로 노동 경제학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재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에 재직 중이다.

또 앵그리스트와 임번스는 인과관계 분석에 방법론적으로 공헌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재 앵그리스트는 메사추세츠 공과대학에, 임번스는 스탠퍼드대에 재직 중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