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BIFF] 김성훈 감독 "영화-드라마, 문법 확연히 달라"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김성훈 감독이 드라마와 영화가 단순히 상영시간의 차이가 아닌 그 이상의 다름이 있다고 설명했다.

13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를 주제로 오픈토크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장항준 감독, '킹덤' 시리즈의 김성훈 감독, 'D.P' 한준희 감독이 자리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킹덤: 아신전', 영화 '끝까지 간다', '터널' 등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행사에 참석했다. [사진=유튜브 ]

김성훈 감독은 "허준호 선배님이 맡은 안현대감 캐릭터를 살려달라고 계속 그런다. 김은희 작가님에게 말씀드려 보겠다"라고 했다.

이어 김성훈 감독은 "저 또한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에 '별 거 있겠나' 싶었다. 긴 영화라고 생각하고 참여했다"라며 "연출을 결정했던 시기에 넷플릭스 '나르코스' 시리즈를 이동 중에 보고 맛이 들려서 정주행했다. 밤새워 보는 제 모습을 보고 영화와 다르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는 "'D.P', '오징어게임'도 앉은 자리에서 다 보지 않나. 동일한 시간만큼 명작인 '대부', '반지의 제왕'이나 '어벤져스' 시리즈를 앉은 자리에서 볼 수는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김성훈 감독은 "이것이 드라마와 영화의 문법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극장에서 상영되는 영화는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하지 않나. 아마 관객이 영화를 보고 나면 지치는 경험을 하는데 드라마는 지치진 않는다. 그런 차이가 확연히 있다"라고 연출자의 입장에서 본 드라마와 영화의 차이를 밝혔다.

그러면서 "단순히 길이의 차이가 아니라 밀도, 문법, 영상 및 이야기의 차이가 분명히 다르다고 느꼈다. 드라마는 절대 시청자를 지치게 하면 안 된다"라며 "영화는 정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등반하는 모습이라면 드라마도 물론 한 목표가 있지만 유랑하는 것 같다. 보는 사람의 태도가 다르듯이 만드는 사람도 달리 접근해야 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