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질병관리청서 추가접종 하라는 문자 받아...내가 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추가접종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19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질병 관리청에서 받은 문자 메세지를 공개했다. 이어 "질병관리청에서 문자가 왔다. 이미 지난 8월에 2차 접종까지 끝내서 더 연락 올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말이다. 추가접종대상이니 예약을 하라는 내용이었다"라는 글을 올렸다.

또 "아니 내가 왜 추가접종대상이지, 하고 찾아봤더니 면역 저하자에 포함되어 있더라. 사실 요즘은 일상에 치여 사느라 병원에 정기 추적검사를 갈 때를 제외하고는 치료가 끝났을 뿐 제가 혈액암 환자라는 걸 잊고 산다. 이렇게 다시 떠올리게 되니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다"고 심정을 전했다.

허지웅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은 "저와 같이 백혈병이나 림프종과 같은 혈액암 환자들은 모두 같은 문자를 받았을 텐데. 질병관리청 온라인 예약 페이지에 접속해서 원하는 날짜와 가까운 병원을 선택하면 예약하실 수 있다"고 방법을 공유했다.

이어 "방역 당국은 이번 주말쯤 백신 접종 완료율이 전 국민의 70%를 무난히 넘어설 거로 보고 있다. 더불어 확진자 규모도 아주 조금씩이지만 줄고 있다는 소식이다.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희생으로 어렵게 얻은 지금의 기회를 또 다른 집단감염과 같은 불행한 일로 허비해버리지 않고 하루빨리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 삽을 뜰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