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민지, '아침마당-도전꿈의무대' 1승 "父 중증 장애 2급, 웃음 드리고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아침마당' 성민지가 '도전 꿈의 무대'에서 1승 주인공이 됐다.

성민지는 2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에서 1승을 차지했다.

'아침마당' 성민지가 '도전 꿈의 무대'에서 1승 주인공이 됐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트로트 여신을 꿈꾸는 20살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성민지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동요를 불렀다. 전국 대회에서 대상을 6번이나 받았다. 창작 동요도 제 노래가 5곡이나 있다. 성악가를 꿈꾸며 열심히 노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사업을 시작한 아빠가 5년 만에 폭삭 망해 빈털터리가 됐다. 어쩔 수 없이 예술 중학교 진학을 포기해야 했다"라며 "더 큰 문제는 아빠가 상심한 나머지 술과 담배로 하루하루를 살았다. 엄마는 다시 도전해 보자고 끊임없이 위로했지만 아빠는 헤어 나오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성민지는 "집안이 너무 힘들어졌고 엄마는 아빠한테 헤어지자고 했다. 두 사람은 이혼 서류를 들고 집에 나섰고 엘리베이터에서 아빠가 갑자기 앞이 안 보인다고 했다. 만성 신부전증에 걸리셨다"라며 "이로 인해 엄마와 아빠는 이혼하지 않았다. 오히려 부부 사이가 더 좋아졌다. 아빠는 지금도 일주일에 두 번씩 투석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는 지금 중증 장애 2급이다. 만성 신부전증으로 인해 눈에 장애가 와서 잘 못 본다. 폐와 배에 물이 차서 그걸 빼내기 위해 가슴에 큰 구멍이 있다. 아빠에게 젊음과 건강을 돌려드릴 수 없지만 행복한 웃음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1승을 차지한 성민지는 크게 놀라며 "감사드린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고, 아버지는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