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오늘(21일) 19금 파격 편성 "고현정·최원영 애정신"(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너를 닮은 사람' 4회가 19금 편성된다.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측은 21일 "4회는 드라마의 완성도를 위해 '19세 이상 관람가'로 파격 편성된다"라고 밝혔다.

'너를 닮은 사람' 4회가 19금 편성된다.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이날 방송에는 희주(고현정 분)와 남편 현성(최원영 분)의 애정신이 담긴다. 관계자는 "고현정, 최원영의 애정신은 오랜 결혼 생활에도 서로를 깊이 원하는 부부의 모습을 담을 예정"이라며 "신뢰와 사랑이 담긴 아름다운 장면으로 연출된다"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구해원(신현빈 분)과 희주의 남편 현성이 깊은 밤 만남을 가진다. 해원과 현성이 한밤중, 남몰래 '밥 바(Bar)'에서 위스키 잔을 놓고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서 만난다.

현성은 살짝 찌푸린 표정으로 술잔을 기울이고 있고, 늘 그렇듯 초록색 코트를 걸치고 앉은 해원은 그런 현성을 알 수 없는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야심한 시각 둘 사이에 무슨 이야기가 오갔는지를 궁금하게 한다.

현성의 아내 희주는 과거 지인이던 해원 대신 자신에게 그림을 가르치러 온 해원의 약혼자 서우재(김재영 분)를 만나 마음이 흔들렸다. 3회에서는 희주가 그와 아일랜드에서 함께 지내는 동안 갓난아기였던 아들 호수(김동하 분)를 키웠던 정황이 밝혀지며,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너를 닮은 사람' 최원영 신현빈[사진=JTBC]

그리고 현 시점 현성이 아일랜드에서 의식 불명 상태로 누워 있던 우재가 퇴원하고 실종되면서 그를 찾기 위한 뒷조사를 하는 모습, 희주에게 "우재 선배가, 언니를 많이 보고 싶어한다"라고 충격 발언을 하는 해원도 공개돼 우재의 현재 행방을 최대의 미스터리로 만들었다. 그런 와중에, 현성이 '미친 미술교사'라고 불리는 해원과 한밤중에 만나는 장면은 이야기의 실마리가 어떻게 풀릴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안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