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시작했으면 끝을 봐야하는 성격" 화끈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오연수가 화끈한 성격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텃밭에서 모종을 심는 오연수, 윤유선,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 차예련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오연수는 쉬는 멤버들에게 "슬슬 심어보자. 빨리 심고 쉬자"라며 리더의 모습을 보였다.

워맨스가 필요해 [사진=SBS 캡처]

오연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도 힘들었는데 나까지 힘들어하면 끝이 안 날 거 같았다. 마음잡고 시작했으면 끝을 봐야 하는 성격이라 힘들어도 하기 시작한 거다"고 밝혔다.

영상을 보던 MC 신동엽은 "친구든 선후배든 저런 분이 한 분은 계셔야 한다. 그래야 뭐라도 한다"고 감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