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2차 사전청약 첫날, 24만명 몰렸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수도권 공공택지와 3기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하는 2차 사전청약 접수 첫날인 25일 20만명이 넘는 실수요자가 몰렸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 덕분에 내집마련에 나선 무주택자들이 몰렸다는 분석이다.

25일 LH 등에 따르면 특별공급 사전청약 첫날인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8시간 동안 사전청약 시스템 접속자수는 총 24만197명을 기록했다. 최대 동시접속자는 3천282명을 기록했다.

2차 사전청약 일정 [사진=국토부]

LH는 이날부터 11개 지구, 1만102가구에 대한 2차 사전청약 중 특별공급 분에 대한 접수를 실시했다. 이번 사전청약에서는 수요자들의 선호가 높은 전용면적 84㎡ 물량이 2천382호로 전체의 23.6%를 차지하고 있어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다.

지구별로 ▲ 남양주 왕숙2 1412호 ▲ 성남 신촌 304호 ▲ 성남 낙생 884호 ▲ 성남 복정2 632호 ▲ 수원 당수 459호 ▲ 의정부 우정 950호 ▲ 군포 대야미 952호 ▲ 의왕 월암 825호 ▲ 부천 원종 374호 ▲ 인천 검단 1161호 ▲ 파주 운정3 2149호 등이다.

분양가는 남양주 왕숙2지구의 경우 주택형에 따라 4억∼5억원대, 인천 검단은 3억원 후반∼4억원대, 파주 운정3은 3억∼4억원대, 서울과 가까운 성남 신촌과 복정2지구 등은 분양가가 5억∼6억원대다. 주변 시세 대비 약 60~80% 수준으로 분양가가 책정됐다.

공공분양주택은 25일부터 내달 5일까지, 신혼희망타운은 25일부터 29일까지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25일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