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7년] 이상이, 메인 뛰어넘은 명품연기 "큰 사랑 감사…매작품 최선"


'빈센조' 곽동연·'슬의생2' 안은진 후순위 올라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창간 17주년을 맞아 10월12일부터 19일까지 2021년을 빛낸 드라마, 영화, 배우, 가수, 예능프로그램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를 부문별로 소개한다.[편집자주]

2021년은 K콘텐츠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코로나19 펜데믹에도 한국의 드라마는 계속됐다. 전세계에서 사랑받은 작품도 있었고, 시즌제 드라마의 성공 가능성을 알린 작품도 여럿 있었다. 그리고 그 작품의 중심엔 배우들이 있었다. 주인공 못지 않은 뜨거운 활약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배우들을 만나본다.

배우 이상이가 '오월의 청춘'부터 '갯마을 차차차'까지 뜨겁게 활약했다. [사진=피엘케이굿프렌즈]

◆'오월의 청춘'→'갯마을 차차차' 이상이 1위 "뜻깊은 상, 진심으로 감사"

'2021년 드라마 속 주인공만큼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서브 주인공'을 묻는 질문에 연예계 관계자 31명은 배우 이상이의 손을 들었다.

이상이는 올해 KBS 2TV '오월의 청춘'과 tvN '갯마을 차차차' 두 편의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의외의 가창력까지 뽐내며 MSG워너비로 데뷔하는 영광도 누렸다.

이상이는 드라마마다 맞춤옷을 입고 등장해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무대에서 갈고 닦은 탄탄한 연기내공 덕분이다.

'오월의 청춘'에서 그는 김명희(고민시 분)를 짝사랑하는 젊은 사업가 이수찬으로 등장했다. 거대한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에서도 도리와 책임을 다하는 수찬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자연스러운 광주사투리로 '서윗(스윗하다)'한 매력을 뽐냈다는 평이다.

하반기엔 '갯마을 차차차'로 대세 행렬을 이어갔다. 스타 PD 지성현으로 분한 그는 학교 후배 윤혜진(신민아 분)을 향한 애틋한 마음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극중 홍두식(김선호 분)과의 티키타카 브로맨스 역시 볼거리였다.

이상이는 조이뉴스24에 "뜻 깊은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며 "매 작품마다 저에게 주어진 인물이 되기 위해 맡은 바 최선을 다했을 뿐인데,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또 큰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작품에서 온전히 캐릭터로 살게 해주신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많은 스태프분들께 감사함과 영광을 전하고 싶다"라며 "앞으로 좋은 작품, 좋은 캐릭터로 찾아뵐 수 있도록 저 또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이는 11월13일 광림아트센터 DDCH홀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로 관객들과 만난다.

'빈센조'에서 멋진 연기를 선보인 배우 곽동연 [사진=H&엔터테인먼트]

배우 안은진이 '슬의생2'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빈센조' 곽동연, '슬의생2' 안은진 등 후순위 올라

2위는 tvN '빈센조'에서 반전 악역 장한서로 열연을 펼친 곽동연이 차지했다. 곽동연은 18표를 얻으며 이상이의 뒤를 이었다.

송중기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

극중 곽동연은 바벨그룹의 진짜 회장 장준우(옥택연 분)의 꼭두각시이자 이복동생 장한서로 분해 반전 활약을 펼쳤다. 말하기는 쉽지만 정작 연기하기는 어려운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을 제대로 표현해 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어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에서 끈질긴 짝사랑 끝에 사랑을 이룬 추민하 역의 안은진이 이름을 올렸다. 안은진은 15표를 득표했다. 극중 김대명과 '곰곰커플'로 사랑받은 안은진은 오랜 짝사랑을 청산하고 사랑을 이뤘다. 현재 안은진은 JTBC '한 사람만'을 촬영 중이다.

이 외에도 SBS '펜트하우스3'의 봉태규, '슬기로운 의사생활2' 정경호, tvN '마인' 옥자연이 각각 10표를 얻어 공동 4위에 올랐으며, 조한철, 채종협, 구교환 등이 후순위에 올랐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