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마이네임' 안보현 "나와 닮은 필도…교집합 부분 강조"


'마이네임'→'카이로스' 등, 매 작품마다 이미지 변신 성공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안보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으로 크게 한 발짝 내딛었다. 매 작품 인상깊은 연기로 시선을 강탈했던 그의 성장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잃고 복수를 위해 조직에 들어간 여자 지우(한소희 분)가 정체를 숨기고 경찰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공개 직후 글로벌 톱3 시리즈에 오르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했다.

최근 조이뉴스24와 화상 인터뷰로 만난 안보현은 '마이네임'의 세계적인 인기에 얼떨떨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각오를 다지는 열의를 보였다.

배우 안보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우리나라에서만 보는 게 아니라 전 세계에서 봐주시니까 신기하기도 하고 온라인에서도 얘기가 많이 나와서 믿기지 않기도 했다. 그럴수록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머릿 속에 가득하다."

연예계에 데뷔한 지 어느덧 6년차가 된 안보현을 다시 초심으로 바로잡게 해준 '마이네임'은 김진민 감독의 부름으로 함께하게 됐다. 처음엔 지금 캐릭터인 필도가 아닌 강재 캐릭터였고 미팅을 거쳐 필도를 만나게 됐다.

"작품이 저를 선택해줘 출연하게 됐다. 감독님께서 제안을 해주셨을 때 너무 좋았다. 오디션 대본을 받았을 때 강재로 미팅을 진행했지만, 제 전작을 재밌게 봐주셔서 악역보다는 선한 역을 제안해주셔서 필도로 출연하게 됐다. 필도는 저와 닮은 부분이 많아서 더 마음이 갔다."

극 중 필도는 여동생을 잃고 마약 수사에 몰두하는 인물. 별 다른 서사가 그려지지 않지만, 안보현은 자신의 모습을 필도에게서 발견했다. 어렸을 적부터 운동 때문에 자취 생활을 해야 했던 그의 외로운 마음을 필도에게서도 느낄 수 있었던 것.

"필도는 저랑 겹치는 부분이 많았다. 혼자 해결하고 고민을 짊어지는 게 저와 비슷해서 저와 필도의 교집합 부분을 강조해 표현하려고 중점을 뒀다."

전사가 나오지 않는 캐릭터는 극 중 상황에만 몰입해 연기하면 된다는 장점이 있지만 인물의 깊이를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안보현은 극에서 그려지지 않는 필도의 전사를 직접 그려나갔다.

"극 후반부 지우에게 필도의 이야기를 할 때 어떤 상태로 말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됐다. 그걸 표현하는 게 쉽지 않더라. 그래서 직접 전사를 만들었다. 필도는 혼자 살았을 것이고 가족이라곤 여동생 뿐이며 굉장히 아픔, 시련, 고통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런 아픔을 이해하고 지우의 마음을 설득할 수 있어 시청자와도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배우 안보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안보현은 필도를 만들기 위해서 외적인 모습도 신경을 썼다. 강인한 형사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5kg 이상 근육을 증량했고 이는 실제 마약수사대 형사를 참고했다고 밝혔다.

"실제 마약수사대 분 중에 저보다 키가 크시고 되게 우람한 스타일을 뵀다. 일부러 그분처럼 비슷하게 만든 것은 아니지만, 시청자가 보실 때 마약수사대 에이스고 독단적으로 일을 해낼 수 있는 아이라면 외형적인 모습에서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타일리시한 것보다 근육이 꽉 차 옷이 작아보이고 스타일도 행동하기 편한 옷을 선택했다."

이번 작품에서 크고 작은 액션을 선보인 안보현은 "이제 액션을 시작한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액션을 마스터했다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을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제 액션을 시작했다고 생각한다. 그런 노력을 하는 것도 당연하고. 열심히 하고 싶다. 여러 장르를 다 하고 싶고 몸이 되는 한 다양한 액션을 해보고 싶다."

배우 안보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지난해 MBC 드라마 '카이로스'에 이어 최근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매 작품마다 전혀 다른 분위기와 이미지로 시청자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하고 있는 그는 더 다양한 색깔을 지닌 배우가 될 예정이다.

"작년, 올해 열심히 촬영했던 것들이 빛을 낸 것 같아서 올해 성취감이 정말 높다. 조금 만족스럽고 뿌듯하면서 자존감도 올라간다. 올 한해 너무 감사해서 내년엔 더 좋은 모습을 어떻게 하면 보여드릴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벌써부터 한다.(웃음) 승승장구라고 하기엔 미흡한 점이 많다. 정말 다양한 색깔을, 다양한 성향, 다양한 캐릭터들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