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어머니를 위해 모아준 사랑, 헌혈로 보답하고 싶어요"


서산소방서 최성민 소방장… 헌혈 100회 명예증 받아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각종 재난 현장을 누비며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있는 현직 소방관이 100번째 헌혈로 이웃사랑을 실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충남소방본부는 서산소방서 소속 최성민 소방장(36)이 최근 100번째 헌혈을 실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명예장’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최 소방장이 헌혈을 본격적으로 하게 된 데는 국민들이 먼저 내민 사랑의 손길로 어머니의 생명을 구한 이후 부터다.

지난 2006년 논산소방서에서 의무소방원으로 복무하던 시절 최 소방장의 어머니가 갑작스러운 백혈병 선고를 받아 큰 상심에 빠졌을 때, 주변 소방관과 의용소방대원들은 그를 위로하며 어머니를 위한 헌혈증 모으기에 나섰다.

또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소식을 접한 전국의 이름 모를 이들이 헌혈증을 보냈다.

그렇게 모인 헌혈증은 모두 1천여장.

주변의 도움을 통해 치료를 받은 최 소방장의 어머니는 3년 간의 투병을 마치고 현재는 완치 판정을 받아 건강을 되찾았다.

최 소방장은 어머니를 간호하며 백혈병 환자를 위해서는 일반 헌혈(약 15분)에 비해 4배 이상(약 1시간) 시간이 걸리는 혈소판 헌혈이 더욱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됐다.

이 때문에 최 소방장은 100번의 헌혈 중 절반이 넘는 54회는 혈소판 헌혈을 했고, 32차례는 혈장 헌혈을 했다.

100장의 헌혈증을 모두 기부한 최 소방장은 현재 소아백혈병 환자들을 돕는 봉사단체인 초록봉사단을 통해 혈소판 지정 헌혈을 이어가고 있다.

최성민 소방장(가운데)이 100번째 헌혈로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들로부터 명예증을 전달 받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서산시에는 헌혈의 집이 없고 운영 공간 문제로 이동식 헌혈차 방문 또한 어렵다는 말에 소방서 주차장을 헌혈 장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소방서와 대한적십자사 간 가교 역할을 하기도 했다.

최 소방장의 노력 덕분에 현재는 서산소방서 성연119안전센터 주차장에 매월 첫째 주 금요일마다 대한적십자사의 이동식 헌혈차가 방문하고 있다.

최 소방장은 “어머니의 치료 과정에서 받은 은혜를 갚기에는 평생도 모자르다”며 “50회까지는 7년이면 됐는데 이후 50회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12년이 넘는 시간이 걸려 그저 송구하고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라며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서산=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