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7년] 브레이브걸스 "기적처럼 역주행, 인생서 가장 행복한 반전"


'2021년 가장 반전을 이룬 가수' 1위…"특별했던 2021년, 감사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창간 17주년을 맞아 10월12일부터 19일까지 2021년을 빛낸 드라마, 영화, 배우, 가수, 예능프로그램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복수응답 가능). 조사 결과를 부문별로 소개한다.[편집자주]

브레이브걸스는 2021년 기적을 만들어냈다. 해체 직전 4년 전 발표했던 '롤린'이 역주행하며 대반전을 썼다. 벼랑 끝에 섰던 브레이브걸스는 '희망의 아이콘'이 됐고, '노력'으로 찬란한 날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브레이브걸스는 '2021년 가장 반전을 이룬 가수' 설문조사에서 응답 인원 200명의 절반에 가까운 88표를 얻으며 1위에 올랐다. '롤린'은 '올해의 노래' 설문에서도 방탄소년단의 '버터'와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브레이브걸스가 '2021년 가장 반전을 이룬 가수' 1위에 올랐다. 단체 이미지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

브레이브걸스 민영은 "이렇게 특별한 타이틀을 가진 가수 부문 1위에 선정 되어서 너무 기쁘다"라며 "'반전'이라는 단어가 정말 큰 의미로 와닿는다. 정말 제 인생을 통틀어서 올해 가장 크고 행복한 반전의 순간들을 맞이하고 있는 중이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은지는 "올 한해 여러분 덕분에 잊지 못할 해가 된 것 같다. 너무 행복하고 감사하다"라며 "관계자 분들이 저희를 뽑아주신 만큼 내년에는 브레이브걸스가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만큼 브레이브걸스에겐 특별한 2021년이었다. '롤린'은 브레이브걸스가 2017년 3월 발표한 곡으로, 음원 발매 4년 만에 빛을 보며 새로운 날들을 선물해줬다.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은 지난 2월 24일 유튜브 채널 '비디터'에 브레이브걸스 '롤린' 댓글 모음 영상이 공개되면서 시작됐다. 수년간 위문공연을 간 브레이브걸스를 추억하는 남성팬들이 모여 올린 댓글 모음이 기폭제가 됐다. '롤린'은 4년만에 역주행 시동을 걸었고, 3월 초 각종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음악방송 1위 및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고, 약 30여개에 달하는 광고를 섭렵하며 '드라마틱한' 날들을 맞았다.

특히 '롤린' 역주행 직전 해체할 뻔 했다고 고백했던 만큼, 브레이브걸스에게 1위의 의미는 남달랐다. 위기를 딛고 다시 일어선 그들에게 주는 특별한 선물이자, 내일을 향해 달려나갈 감사한 '이정표'가 됐다.

브레이브걸스는 눈물을 펑펑 쏟았던 음악방송 첫 1위, 그리고 음원차트 1위의 순간을 올해 가장 잊지 못할 날로 꼽았다.

브레이브걸스가 '2021 반전을 쓴 가수' 설문조사 1위에 올랐다.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

유나는 "저희에게 다음은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던 때에 기적처럼 역주행을 했고 1위까지 하니까 그동안의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다. 함께 버텨준 우리 멤버 언니들을 보는데 언니들이 너무 행복하게 웃으면서 울고 있어서 저도 덩달아 기쁜 마음으로 울었던 것 같다"라고 돌이켰다. 그는 "1위를 했던 그 순간의 모습이 평생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민영은 "저는 음원 차트 1위 했을 때가 너무 기억에 남는다. 정말 믿기지 않았고 기쁨의 눈물을 펑펑 흘렸다"라며 "가수로 데뷔하고 나서 항상 꿈 꿔오던 순간이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그리고 나온지 꽤 된 노래로 첫 1위를 하게 되어서 더욱 의미가 깊었다"라고 말했다.

고마운 사람들도 많다. 힘든 시간 함께 동행했던 멤버들, 그리고 묵묵히 응원해준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유정은 "산전수전 다 겪으며 함께 버텨준 우리 멤버들에게 가장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도 잘 부탁해"라며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유나는 "엄마에게 가장 감사하다. 역주행 후 엄마에게 조금씩 선물도 드리고 용돈도 드리고 식사도함께 하곤 하는데 제가 무언가를 해드릴 때마다 엄마가 우신다"라고 뭉클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저를 지금까지 지지해 주셨고 응원해 주셨고 가장 큰 힘이 되어 주셨기 때문에 제가 버틸 수 있었기도 하고 그 덕분에 이 순간도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고맙고 소중함을 느끼는 요즘이다"라고 말했다.

'롤린'의 역주행으로 대세가 된 브레이브걸스는 '정주행' 하는 대세 그룹이 됐다. 용감한형제가 작정하고 만든 곡 '치맛바람'으로 또다시 1위를 차지, 올 여름 가장 돋보인 '써머퀸'이었다. 브레이브걸스는 절절한 이별 감성을 담은 '술버릇'으로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는 등 도전을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은지는 "노래가 발매될 때마다 1위를 하고 싶다. 새 앨범을 낼 때마다 저희의 새로운 모습들을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유정은 "해외 피어레스들 앞에서 공연도 해보고 싶다. 해외에서도 인정 받는 브레이브걸스가 되고 싶다"라고 글로벌 청사진을 그렸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