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국제 한국어 말하기 대회 성료


23개국 380여명 참여...한국어 위상 높아져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남서울대학교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개최한 ‘제1회 남서울대학교 국제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한국어 교육 플랫폼 K-DREAM의 후원으로 온라인 ZOOM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됐다. 23개국 380여명이 참가했으며 이중 중국, 몽골,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에서 참가한 20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 오른 참가자들은 각자가 준비한 한국 문화와 사회에 대한 생각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경쟁을 치렀다.

남서울대학교에 온라인으로 개최된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수상한 학생들과 대회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남서울대]

대회 결과 최고의 상인 세종대왕상에는 ‘언어의 온도’라는 주제로 발표한 황지애(중국)씨가 차지했다. 이어 성암상에는 얄랴 아화뜰 까미라(인도네시아), 한글상에는 왕아여(중국), 나라상은 뷔티가이(베트남), 사랑상은 모함맏 익발 제루살렘(인도네시아), 참가상은 카이 웨이 진(미얀마)을 비롯한 4명이 수상했다.

수상자에게는 K-DREAM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한국어 수강권과 부상이 주어졌다.

대학 관계자는 "국제적으로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한국어에 관심을 가진 외국인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국과 한국어를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천안=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